구리시, GTX-B 갈매역 추가 정차, 드디어 숨통 트인다!

GTX-B 민간투자사업 환경영향평가서 갈매역 추가정차 문구 수록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4/02/21 [17:15]

구리시, GTX-B 갈매역 추가 정차, 드디어 숨통 트인다!

GTX-B 민간투자사업 환경영향평가서 갈매역 추가정차 문구 수록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4/02/21 [17:15]

 

▲ 구리시청


[경기IN=오효석 기자] 구리시는 국토교통부가 GTX-B 민간투자사업 환경영향평가서에 GTX-B 갈매역 추가정차 문구가 수록된 공고문을 21일 내놓았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2월 2일 개최한 GTX-B 민간투자사업 환경영향평가 공청회 시 제기된 의견 진술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주민 등의 의견수렴 결과 및 반영 여부를 국토부가 공고했으며, 내용은 '갈매역 추가 정차를 위해서는 해당 지자체에서 타당성 조사 등을 수행하여 관련기관과 협의 후 추진하여야 하는 사항이며 필요시 민간사업자가 적극 협조하겠음'이라는 것이다.

지난 환경영향평가 공청회 시 백경현 구리시장은 'GTX-B노선을 이용하지도 못하는데 건설비용으로 시 재정 약 150억 원을 부담해야 하는 부당함과, 지하 40m 대심도의 GTX-B 신규 노선과 구리시 경계 부분에서 경춘선 지상선이 연결되는 접속 구간에 분기기 설치로 열차 감속이 불가피하며, 갈매권역 주민들의 소음 등 환경문제와 교통난 해소를 위해 구리시 구간 환경영향평가서에 GTX-B 갈매역 정차를 고려할 수 있는 문구 삽입'을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

또한 국토교통부와 민간사업자 간 실시협약 협상안에는 '설계변경 조항에 타당성조사 결과 설치 타당성이 있는 경우 설계변경을 검토할 수 있다'라는 문구는 있었으나, GTX-B 갈매역 정차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그러나 이번 환경영향평가서에 GTX-B 갈매역 추가 정차에 대한 문구가 삽입됨으로써 갈매권역 주민숙원사업인 GTX-B 갈매역 정차가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성과를 이루게 됐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2018년 국토교통부에 갈매역 정차 최초 건의 후 이제서야 GTX-B 갈매역 정차가 실현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라며,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준 갈매지역 주민분들과 구리시민들에게 감사드리며, GTX-B 갈매역 추가 정차 확정이 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GTX-B 갈매역 정차를 위해서는 당초 열차 6량 운행 횟수 1일 92회에서 현재 민간사업자의 사업계획(안)인 열차 8량 운행 횟수 1일 128회로 변경된 사항에 대해 추가 타당성 용역이 수반되어야 한다.

한편, 시는 GTX-B 갈매역 정차를 위한 추가 타당성 용역을 추진 중에 있으며, 민간사업자와 협의하여 타당성 용역을 조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13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