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일 용인특례시장, “관내 하천변 산책로 신속하게 정비할 것” 주문

시 간부공무원 간담회서 코로나19 대응 보건소 직원을 위한 특별휴가 시행 지시

강동완 기자 | 기사입력 2022/09/13 [16:07]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관내 하천변 산책로 신속하게 정비할 것” 주문

시 간부공무원 간담회서 코로나19 대응 보건소 직원을 위한 특별휴가 시행 지시

강동완 기자 | 입력 : 2022/09/13 [16:07]

 

▲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시 간부 공무원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경기IN=강동완 기자]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용인시 관내 하천변 산책로 등을 신속하게 정비하고, 코로나19 대처에 헌신적으로 일해 온 보건소 직원들을 위한 특별휴가 계획을 세우라고 13일 지시했다.

이 시장은 이날 시 간부공무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연휴 동안 하천변 산책로를 둘러봤는데, 지난번 집중호우로 떠내려온 쓰레기가 방치되어 있거나 파손된 산책로 등이 제대로 복구되지 않은 곳이 꽤 많았다”며 “시민들이 편안하게 산책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신속히 복구하라”고 말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달 8일~15일 집중호우로 인해 시 곳곳에서 71억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했다.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동천동은 지난 1일 정부의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돼 수해 복구 비용의 50~80%를 정부에서 보조받을 수 있게 됐다.

현재까지 시 전체 수해 복구율은 98% 정도로, 시는 남은 복구작업을 조속히 마무리 할 방침이다.

이 시장은 “연휴 시작 전 3개구 보건소를 들러 그동안 코로나19 대응으로 헌신하고 고생해 준 직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며 “그동안 격무에 시달려온 보건소 직원들이 조금은 마음 편히 쉴 수 있도록 특별휴가 계획을 보건소별로 세워서 시행하라”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앞선 8일 제55보병사단과 3개구 보건소를 방문해 추석 명절에도 국가와 시민을 위해 묵묵히 헌신하고 있는 군 장병들과 보건소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시장은 “각 부서에서 내년 업무보고를 준비하고 있는데 시민들이 용인의 변화와 발전을 체감할 수 있는 정책, 민생이 개선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을 많이 개발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관내 하천변 산책로 신속하게 정비할 것” 주문 관련기사목록
PHOTO
1/12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