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환 고양특례시장, 44개 동장과 현안 '논의'

"작은 행정에도 정성 다하면 고양시 변화 찾아와"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4/02/20 [12:32]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44개 동장과 현안 '논의'

"작은 행정에도 정성 다하면 고양시 변화 찾아와"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4/02/20 [12:32]

 

▲ 고양시 동장 소통간담회에서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경기IN=오효석 기자] “모든 행정은 동(洞)으로 통(通)합니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19일 고양시 44개 동을 관할하는 각 동장과의 간담회를 열고, 민원의 원활한 전달과 해결을 통해 고양시의 확실한 변화를 함께 만들어 갈 것을 주문했다.

44개 각 동이 관할하는 인구는 많게는 4만여 명, 적게는 1만 명으로, 이번 간담회는 각 동별로 주민 여론과 핵심 민원을 듣고 의견을 나누기 위해 열렸다.

이날 마을도로 확장, 구거(개울) 준설, 지하보도 누수, 주차장 마련 등과 같은 10여 건의 주민 숙원이 건의됐다.

특히 통장‧주민자치위원 등 동장들과 늘상 접촉하는 주민 대표뿐 아니라 항공대 등 지역대학 및 엠지(MZ)세대들의 민원도 핵심사항으로 건의되어 이목을 끌었다.

이어진 시장과 동장 간 일문일답 시간에는 허심탄회한 토론이 이어졌다.

이 시장은 ‘고양시의 큰 변화는 작은 행정들의 총합이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무리 거대한 기계도 나사, 볼트 등의 미세부품에 의해 지탱되고, 수십 키로에 달하는 무거운 짐을 얇은 노끈으로 들어올리며, 무거운 수레도 네 바퀴로 굴러가는 것처럼, 1%의 사소하고 단순한 것들이 100%의 거대하고 복잡한 미래를 완성한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 ‘역린’으로 유명해진 중용 23장의 명언을 인용해, “공직자들이 사소한 민원과 행정에도 정성을 다하면 고양시에는 반드시 큰 변화가 찾아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거리에 10억 원을 들여 조형물을 설치하는 것보다, 1억 원을 들여 가로숲을 설치하는 것이 시민 만족도가 높을 수 있다”며 공직자들이 관심을 갖고 정책의 미세한 방향을 조정하는 것만으로도 시민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변화가 일어난다고 밝혔다.

아울러 “거대한 수레를 멈추게 하는 것은 작은 돌부리”라며 “가로수 식재, 보도블럭 정비, 주차단속, 쓰레기 투기 단속 등 시민과 가장 밀접한 생활민원 해결은, 고양시 발전을 위한 길목의 작은 돌부리를 없애고 미래를 평탄하게 만드는 작업과 같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한 동장이 “하반기 경제자유구역 최종 지정 시 고양시에 가장 유치하고 싶은 기업은 무엇이냐”고 묻자, 이 시장은 “구글 아시아 본사를 유치하고 싶다. 불가능한 일만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고양시 첫 글로벌 대기업 유치에 대한 원대한 꿈을 드러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44개 동장과 현안 논의 관련기사목록
PHOTO
1/12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