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방동혁씨, 심정지로 의식 잃은 환자 심폐소생술로 소생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2/01/04 [11:15]

광주 방동혁씨, 심정지로 의식 잃은 환자 심폐소생술로 소생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2/01/04 [11:15]

 

심정지로 의식 잃은 환자를 심폐소생술로 소생시킨 방동혁씨(62)


[경기IN=오효석 기자] 테니스 경기 중 의식을 잃고 쓰러진 환자에게 퇴역 군인이 심폐소생술 등 발 빠른 응급처치로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퇴역 군인 방동혁씨(62)는 지난 1일 오후 1시경 주말을 맞아 광주시 초월읍 생활체육공원 내에 위치한 테니스 코트에서 회원들과 테니스 시합을 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회원 A씨가 호흡곤란과 심정지 증상을 나타내며 쓰러졌다. 모두가 당황한 사이 방씨는 즉시 현장으로 달려가 숨쉬기 힘들어하는 A씨에게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방씨는 출동신고를 받은 119 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지속해 다행히 조금씩 호흡이 돌아왔고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해 후속조치를 진행했다. 병원으로 후송된 A씨는 완전히 의식을 찾았고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씨는 “심폐소생술은 34년간의 군 생활을 통해 습득했기 때문에 당황하지 않고 적절한 조치를 할 수 있었다”면서 “일반인도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아 우리 곳곳에서 일어날 수 있는 심정지 상황에 대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구정서 초월읍장은 “이웃을 지킨 숨은 영웅들 덕분에 희망과 행복을 전할 수 있었다”면서 “이번 사례가 널리 알려져 보다 많은 시민들이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심폐소생술을 배우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13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