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이번엔 민간화장실 안전사각지대 해소에 나선다.

17일 여성안심 민간화장실 실태조사원 교육! 520개소 대상 6월중 조사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6/18 [16:33]

안양시, 이번엔 민간화장실 안전사각지대 해소에 나선다.

17일 여성안심 민간화장실 실태조사원 교육! 520개소 대상 6월중 조사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1/06/18 [16:33]

안양시, 이번엔 민간화장실 안전사각지대 해소에 나선다.


[경기IN=오효석 기자] 안양시가 민간 화장실에 대해서도 안전사각지대 해소에 나선다.

여성안심 민간화장실 환경실태 조사원(이하 민간화장실 조사원) 교육이 17일 안양시청에서 있었다.

민간화장실조사원은 시의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중에서 선정, 20명으로 구성됐다. 이달 말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열려있고, 건물관리인 등이 조사에 동의한 민간화장실 520여개소를 대상으로 환경실태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실내조명과 출입문 상태, 낙서여부, 장금장치 이상유무, 불법촬영 가능여부 등 범죄에 노출될 수 있거나 안전이 우려되는 30개 항목이 주요 조사내용이며, 시는 미비점을 파악해 개선할 방침이다.

이날 교육은 실태조사에 따른 마인드 함양과 환경개선의 필요성을 인식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교육 강사로 초빙된 오건수 남서울대 교수는 여성안심 민간화장실 조성의 필요성과 세부조사 방법 및 조사표 작성을 설명했다.
또한 그간 개방 또는 공중화장실에서 발생했던 범죄와 안전사고 등의 사례를 언급하고 이를 막을 수 있는 방안을 전해주며 조사원들의 공감을 얻었다.

안양시는 현재 여성 등 사회적 약자의 안전을 위해 스마트폰 안전도우미 서비스앱, 여성거주지 안심단말기, 엿겅안심 귀갓길 조성, 여성안심 주차장, 무인택배함 설치 등을 추진했다.

특히 최근에는 안심벨과 안심거울 설치, 불법촬영카메라 점검 등을 공공 및 민간개방화장실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공중화장실 범죄예방에 철저를 기하고 있지만 그 외 민간화장실은 안전사각지대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이번 조사결과를 기초로 연차적으로 환경개선사업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