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철모 화성시장 “수원군공항이전 공모 통해 후보지 선정 필요”

수원군공항이전은 ‘찬성’, 화성시로의 이전은 ‘반대’.."원칙 고수"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6:38]

서철모 화성시장 “수원군공항이전 공모 통해 후보지 선정 필요”

수원군공항이전은 ‘찬성’, 화성시로의 이전은 ‘반대’.."원칙 고수"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1/11/30 [16:38]

▲ 서철모 화성시장이 30일 화성시 전곡항 마리나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오효석 기자)  © 경기인


화성=오효석 기자서철모 화성시장이 수원군공항이전의 화성시 이전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 했다.

 

서 시장은 30일 오후 화성시 전곡항 마리나틀럽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원군공항이전에는 찬성한다. 그러나, 화성시로의 이전은 반대 한다고 밝혔다.

 

본지 기자의 “최근 진안 3기신도시 발표 등 주변 환경 등 여건이 변화하고 있어 수원군공항이전 주변의 개발 압력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수원군공항이전에 대한 입장을 재차 밝혀 달라는 질문에 서 시장이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이다.

 

이어 서 시장은 다만, 진안신도시 입주민들도 직접적으로 수원군공항 소음 피해를 입기 때문에 대책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수원군공항이전은 국책 사업이 아니라 지자체의 사업이다면서 화성시와의 아무런 소통없이 일방적으로 화성시가 후보지로 발표된 것에 대한 과정이 잘못 된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서 시장은, 수원시가 개발 비용으로 화성시에 5,000여억원을 제기한 것으로 아는데 현재 땅값 상승 등 더 많은 개발 이익이 발생할 수 있어 이 부분을 포함한 모든 과정을 다시 논의하는 과정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정도 돈이면 지자체 사업인 수원군공항이전 사업을 국책 사업으로 돌려 공모를 통해 원하는 지자체로 옮기는 것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서철모 화성시장 “수원군공항이전 지자체 공모 통해 후보지 선정해야” 관련기사목록
PHOTO
1/16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