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뿌리’ 역사·문화 유적 실태 조사 실시

지난달 30일 성태산성·성호박물관 등지 방문... 유적 실태 파악 및 가치 재조명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5/01 [22:56]

안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뿌리’ 역사·문화 유적 실태 조사 실시

지난달 30일 성태산성·성호박물관 등지 방문... 유적 실태 파악 및 가치 재조명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1/05/01 [22:56]

 

▲ 의원연구단체 일행들이 성태산성 일대를 방문하고 있다.  © 경기인

 

안산=오효석 기자안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뿌리가 최근 지역 내 역사·문화 유적 실태 조사를 위한 현장활동을 실시했다.

 

뿌리 소속 박태순 주미희 추연호 정종길 의원을 비롯한 연구단체 일행들은 지난달 30일 일동 산 24-53일원의 성태산성과, 이동 성호박물관 등 성호 이익 선생 관련 유적지를 잇달아 답사했다.

 

답사지인 성태산성은 해발 160.7m의 성태산 정상부를 둘러싼 테뫼식 산성으로, 성벽 둘레가 약 372m, 성 내부 면적은 8,400에 이른다. 6세기 경 신라가 한강 유역을 점유하면서 축조한 것으로 추정돼 안산에서 가장 오래된 유적지 중 하나로 꼽힌다.

 

성호박물관은 실학자 성호 이익(1681~1763) 선생의 생애와 그 학문적 업적을 기리기 위해 안산시가 설립한 곳이며, 박물관 인근에는 선생이 평생 동안 학문을 연구하고 거주하던 성호장(星湖莊)터와 묘 등이 자리하고 있다.

 

이날 먼저 성태산성을 찾은 의원들은 산성 일대 2km 정도의 탐방로를 직접 걸으면서 유적지 보존 실태를 파악했으며 이어 성호장터와 생가 터, 이익 선생 묘지, 성호박물관을 방문해서는 선생의 생애와 학문적 업적에 대해 이해를 넓히는 시간을 가졌다.

 

현장을 돌아보며 의원들은 시민들에게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이들 유적지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지역의 역사 유산으로서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점에 뜻을 같이했다.

 

뿌리의 박태순 대표 의원은 방문한 성태산성과 성호박물관 등은 인근 수암동 문화유적군을 포함해 생태 및 문화, 역사를 아우르는 하나의 벨트로 구성이 가능하다안산의 역사 문화와 생태 관광 연구가 뿌리의 활동 과제인만큼 구체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팀원들과 연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안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뿌리’ 역사·문화 유적 실태 조사 실시 관련기사목록
PHOTO
1/1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