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배출사업장 단속 강화..경기도 초미세먼지 34% 저감 가능
도 초미세먼지 배출량에서 사업장 부문의 비중 17.7%로 2위, 지도단속 강화로 34% 저감 가능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9/05/12 [19:56]

 

경기IN=오효석 기자미세먼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증가하는 가운데,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사업장에 대한 지도점검을 담당하는 관리인력의 증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은 12일 경기도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의 관리 실태를 살펴보고, 부족한 관리인력의 적정 수요를 추정해 사업장 배출시설 관리인력의 확충방안을 제안한 미세먼지 개선의 핵심과제는 사업장 배출시설 관리역량의 강화보고서를 발표했다.

 

경기도의 초미세먼지(PM2.5)의 평균 농도는 2018년 기준 25/으로, 환경기준 15/을 초과하고 있으며, 도쿄(14/), 런던(11/) 등 선진국 주요 도시의 약 2배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초미세먼지는 미세먼지에 비해 입자가 작아 폐, 허파 등 호흡기관에 악영향을 미치는 입자이다.

 

전국적으로 초미세먼지를 가장 많이 배출하는 부문은 사업장으로 약 38%를 차지하고 있다. 경기도에서도 사업장 배출시설(17.7%)은 경유차 부문(26.2%) 다음으로 가장 배출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더구나, 규모가 영세한 중소 사업장의 배출량 조사는 누락된 부분이 많아 실제로는 더욱 클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현재 경기도는 광역환경관리사업소를 통해 대기오염물질 발생량의 합계가 연간 20톤 이상의 1~2종 사업장 및 산업단지를 단속하고 있으며, 군은 대기오염물질 발생량 20톤 이하의 3~5종 배출사업장을 단속하고 있다.

 

그러나 관리대상인 사업장 배출시설 수에 비해 관리인력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경기도에서는 51명의 관리인력이 4,667개의 배출 사업장을 담당하고 있으며, 31개 시군에서는 122명의 인력이 25,130개의 배출 사업장을 담당하고 있다.

 

조성호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경기도는 사업장 배출시설이 전국에서 가장 많으면서 산재되어 있어 관리인력이 만성적으로 부족하며, 단속의 사각지대도 존재한다라며 경기도와 시군의 사업장 배출시설 관리인력의 증원이 시급하다라고 주장했다.

 

사업장 배출시설 관리를 위한 최적 인력을 분석한 결과, 경기도와 시군의 사업장 배출시설 대비 적정 인력은 350명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현재 51명에서 120명까지의 증원이, 31개 시군에서는 현재 122명에서 230명까지의 증원이 필요했다.

 

사업장 배출시설 관리인력의 확충방안으로는 광역환경관리사업소를 광역환경관리본부 체제로 확대 광역환경특별사법경찰과의 설치를 통해 배출사업장의 위반 수사와 미세먼지 추가단속 강화 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오염원인자 책임원칙을 엄격하게 적용 배출시설 전수조사 및 DB 구축 ICT를 활용한 스마트 환경관리체계 도입 등을 제안했다.

 

조 연구위원은 경기도에서 광역환경특별사법경찰의 기능을 강화하여 비산먼지와 사업장 부문 등에 대한 지도단속을 강화할 경우 전체 초미세먼지 배출량의 약 34%를 저감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경기도와 31개 시군은 배출 사업장 관리인력을 증원시켜 실효성 있는 사업장 지도단속이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5/12 [19:56]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배출사업장 단속 강화..경기도 초미세먼지 34% 저감 가능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