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의회 산업건설위, 청북읍 매몰사고 관련 업무보고

근무자 4명이 매몰된 사고와 관련하여 시 관계공무원으로부터 업무보고 청취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8/13 [19:06]

평택시의회 산업건설위, 청북읍 매몰사고 관련 업무보고

근무자 4명이 매몰된 사고와 관련하여 시 관계공무원으로부터 업무보고 청취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08/13 [19:06]

 

▲ 평택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이하 산건위)는 지난 12일 시의회 2층 산건위 회의실에서 청북읍 후사리 소재의 반도체 부품 공장에서 폭우로 인한 옹벽 붕괴로 공장 근무자 4명이 매몰된 사고와 관련하여 시 관계공무원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 경기인


평택=오효석 기자평택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이하 산건위)는 지난 12일 시의회 2층 산건위 회의실에서 청북읍 후사리 소재의 반도체 부품 공장에서 폭우로 인한 옹벽 붕괴로 공장 근무자 4명이 매몰된 사고와 관련하여 시 관계공무원으로부터 업무보고를 청취했다.

 

업무보고 청취는 이종한 산업건설위원장을 비롯해 김영주 부위원장, 권영화 의원, 이병배 의원, 권현미 의원과 평택시 안전총괄관, 건축허가과장 등 관계공무원이참석한 가운데 과별 업무보고 후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옹벽 붕괴 사고와 관련해 건축 및 개발행위 허가 시 5m 이상 옹벽의 경우 감리원을 통한 책임감리가 시행 중이지만, 5m 이하의 옹벽에 대해서는 시공 및 관리 기준이 모호하다는 점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 되었으며, 옹벽공사에 대한 시공확인제 실시, 절성토 구간에 안정성이 검증 안 된 보강토 옹벽 설치 지양 및 현장 여건에 따른 적절한 시공방법 제시 등이 개선 방안으로 제시됐다.

 

이종한 위원장은 시 관계공무원에게 사고 원인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통해 재발 방지 대책을 철저히 수립하여 동일한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평택시의회 산업건설위, 청북읍 매몰사고 관련 업무보고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