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예방 임시 손세정대’ 설치

3호선 지하철역 주변 및 라페스타·일산문화공원. 총 16곳 설치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2/27 [16:43]

고양시,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예방 임시 손세정대’ 설치

3호선 지하철역 주변 및 라페스타·일산문화공원. 총 16곳 설치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02/27 [16:43]

코로나-19예방 화정역 광장 세정대 설치


[경기IN=오효석 기자] 고양시는 시민들이 길거리를 오가며 간편하게 손을 씻을 수 있는 ‘임시 손세정대’를 주요 지하철역 주변과 광장에 설치한다고 밝혔다.

설치장소는 3호선 원당역·화정역·마두역·정발산역·주엽역·대화역 인근, 그리고 라페스타·일산문화공원으로 총 16곳이다.

이는 최근 코로나19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확진자가 1천 명을 넘어선 상황에서 시민들의 거리 외출 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고양시 자체적으로 마련한 긴급 대책이다.

전문가들은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 씻기’를 가장 기본적인 예방수칙으로 꼽고 있다.

시 관계자는 “화장실에 굳이 들르지 않아도 출퇴근이나 이동 시 간편하게 손을 씻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손세정대에는 소독제도 비치해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시 자체적으로 유지·보수팀을 구성해 시설물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매일 1회 이상 점검할 예정이다.

이재준 시장은 “공공의 힘만으로는 방역망을 완성할 수 없다.

민간에서도 예방수칙으로 함께 동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예방수칙을 지킬 것을 막연히 홍보하기보다는, 손세정대, 안심카 선별진료소 등 시민들이 일상에서 예방수칙 실천에 손쉽게 참여할 수 있는 장치들을 적극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양시는 지난 26일 전국 지자체 최초로 자가용을 탄 상태에서 편리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안심카 선별진료소’를 설치하는 등 일상에서 체감할 수 있는 자체적인 ‘특단대책’ 마련에 적극 나서고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