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직란 도의원, 경기도일자리재단 개최 간담회 참석

김 의원 “민간응급구조사 도내 교육기관 부재 문제점 지적”

경기인 | 기사입력 2019/10/14 [22:18]

김직란 도의원, 경기도일자리재단 개최 간담회 참석

김 의원 “민간응급구조사 도내 교육기관 부재 문제점 지적”

경기인 | 입력 : 2019/10/14 [22:18]

 

▲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실 김직란 의원(더민주당, 수원9)     © 경기인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실 김직란 의원(더민주당, 수원9)1014() 부천시 소재 재단본부 3층 중회의실에서 경기도 일자리재단이 개최한 간담회 및 현장방문 행사에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현장에서 작동하는 일자리 정책을 살펴보고, 2020년 도민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정책과제들을 대책본부와 협의·발굴하고, 도의회와 협조사항에 관한 논의를 위하여 마련됐다.

 

일자리 창출위원회 위원으로 간담회에 참석한 김 의원은 “119의 응급구조일들을 보완하는 129민간응급구조사의 교육기관 부재로 인해 경기도민이 타시도로 교육 및 자격증취득을 위해 수백만 원의 비용을 지출하고 있는 것은 사회적 낭비이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경기도내 교육기관의 설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경기도기술학교에서의 운영중인 건설기능인력양성 사업과정이 다소 부실한데 이를 위해 전문가 현장맞춤형 교육 및 해외청년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방안들을 모색해야한다며 문제 상황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경기도일자리재단 문진영 대표이사는 도내 응급구조관련 교육기관이 설치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면에서 검토 하겠으며,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여 건설 근로자에 대한 사회인식 개선 및 다방면의 교육을 통하여 경기도 건설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129민간응급구조사는 응급환자가 발생한 현장에서 응급환자에 대하여 상담 · 구조 및 이송업무를 행하며 현장 또는 이송 중에 의사로부터 직접 또는 응급의료통신망에 의한 구체적인 지시를 받아 응급처치를 행하는 업무를 담당하며, 1995응급의료에관한법률이 최초 신설되어, 2018년 현재 약 35천여 명의 응급구조사가 활동 중이다.

 

이날 간담회는 김직란 의원 외 경기도 일자리창출특위 위원, 경기도 일자리대책본부 단장, 부단장, 주요실국장 및 경기도 일자리재단 대표이사, ·본부장·학교장 등 약 30명이 참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직란 도의원, 경기도일자리재단 개최 간담회 참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