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특례시의회 의원연구단체‘고양시특산품연구회’출범

“고양특례시의 특산품 개발과 홍보 연구 위해 ”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17:43]

고양특례시의회 의원연구단체‘고양시특산품연구회’출범

“고양특례시의 특산품 개발과 홍보 연구 위해 ”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4/05/17 [17:43]

▲ 고양특례시의회 의원연구단체‘고양시특산품연구회’출범


[경기IN=오효석 기자] 고양특례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고양시특산품연구회’가 타 시·군 특산품 비교 및 고양시 특산품 발전 방향 연구를 위해 지난 5월 13일부터 14일까지 이천시를 방문하면서 본격적인 2024년 연구회 활동을 시작했다.

고양시특산품연구회는 고양특례시의 특산품 연구와 생산 지원 및 판로 개척을 위한 관련 정책개발을 목표로 구성된 의원 연구단체로서, 회장 신현철, 부회장 신인선 의원을 비롯한 김미경, 손동숙, 박현우, 안중돈, 원종범 의원 등 7명의 의원이 소속되어 있다.

연구회는 이천시농업기술센터 연구개발과를 방문하여 특산품 연구개발 실무자(김희경 과장, 김동호 팀장)들과 농산품 가공 업무 현황 및 지원 정책에 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천시의 특산품 생산자 지원 방식에 관하여 박현우 의원은 “이천시는 특산품 개발자의 아이디어가 실제로 사업화되기까지 기초-심화 단계로 나누어 지원하는 일련의 과정들이 인상 깊었다"라고 하면서 “이러한 과정에서 개발자 스스로 구상한 아이템이 실현 가능한지 고민해 볼 수 있게 한 것도 의미 있었고, 고양시에 적용할 만한 사례가 참 많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연구회는 이천시 특산품 활용 및 마케팅 지원 우수 사례 연구를 위해 쌀 베이커리 카페(흥많은흥만소), 도자예술마을 등을 방문하기도 했다.

연구회 회장인 신현철 의원은 “이번 벤치마킹을 통해 이천시가 지역 특산품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였는지 직간접적으로 가늠할 수 있었다.”라고 하면서 “고양시의 특산품인 가와지쌀에도 지리적표시제를 도입하여 ‘고양가와지쌀’로 품종을 보호하는 방안을 생각한다.”라면서 “한발 더 나아가 이천시와 충북 음성군이 하나의 브랜드로 성공시킨 햇사레 복숭아와 같이 다양한 방법들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천시는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3년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에 참가하여 ‘이천시 우수농식품관’을 운영했으며, 임금님표이천쌀, 햇사레복숭아 등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가공식품 홍보를 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13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