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근 화성시장, '제10전투비행단 노후 전투기 비행중지' 촉구

“연이은 전투기 추락에 시민 생명 위협 더 묵과 못해”

강동완 기자 | 기사입력 2022/09/05 [17:34]

정명근 화성시장, '제10전투비행단 노후 전투기 비행중지' 촉구

“연이은 전투기 추락에 시민 생명 위협 더 묵과 못해”

강동완 기자 | 입력 : 2022/09/05 [17:34]

 

▲ 정명근 화성시장


[경기IN=강동완 기자] 정명근 화성시장이 5일 수원 제10전투 비행단이 운용 중인 노후 전투기의 비행을 즉각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정 시장은 “수원군공항 문제는 화성과 수원이 상생할 해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며, “군공항은 유치 희망지로 이전해야한다”고 못 박았다.

모두누림센터에서 열린 ‘수원군공항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결의대회’에 참석한 정 시장은 “반세기 넘게 이어온 수원 군공항 소음피해에 이어 연이은 전투기 추락사고로 화성시민의 생명과 재산이 심각하게 위협받는 상황”이라며, “수원 제10전투 비행단의 노후전투기 비행과 전투비행단의 운영 중단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제10전투 비행단 소속 F-5E 전투기가 올해 1월 화성시 정남면 야산에 떨어졌으며, 지난 8월에는 F-4E 전투기가 서신면 해상에 연달아 추락했다.

정 시장은 해당 전투기들이 마을을 덮쳤다면 대규모 사상피해가 발생할 수 있었음을 꼬집으며 더 이상의 시민 피해를 간과할 수 없다는 입장을 강력히 표명했다.

이어 정 시장은 “국방부가 일방적으로 화옹지구를 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한 이후 시민과 범시민대책위원회의 노력 덕분에 화성시를 지켜올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시민 모두와 뜻을 모아 수원군공항의 이전을 막아낼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열린 범대위 결의대회는 정 시장과 홍진선 위원장을 비롯한 범대위원, 국회의원, 도·시의원, 시민단체 관계자와 일반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해 수원군공항 화성 이전 반대의지를 다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정명근 화성시장, 제10전투비행단 노후 전투기 비행중지 촉구 관련기사목록
PHOTO
1/12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