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원용희 도의원, “광역이동지원센터 직접 챙기겠다”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7:48]

경기도의회 원용희 도의원, “광역이동지원센터 직접 챙기겠다”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1/04/19 [17:48]

원용희 의원, 광역이동지원센터의 추진 과정 집중질의


[경기IN=오효석 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원용희 도의원(더불어민주당, 고양5)은 4월 16일 건설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건설국 소관 2021년 제2회 경기도 추가경정 예산안 심사에서 서울과 인천 및 경기도 각 시군을 연결하는 광역이동지원센터의 추진 과정에 대하여 집중질의 하였다.

원용희 의원은 작품성은 있으나 실용성이 없는 노인복지관 사례를 언급하며 “전문가와 장애인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어야 시스템을 갈아엎고 새로 해야 하는 일을 막을 수 있기 때문에 진행상황에 관해 직접 챙기겠다”고 말했다.

지난 2월 17일 열린 제350회 임시회 제1차 건설교통위원회 회의에서도 원의원은 “장애의 특성에 따라 요구하는 부분이 다르고 차량의 형태도 다르기 때문에 교통약자와 단체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광역이동지원센터는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법」제16조 및 「경기도 교통약자의 이동편의증진에 관한 조례」제21조에 따라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를 위해 경기도내 시군 더 나아가 서울시와 인천시까지 차량운행을 지원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광역이동지원센터는 경기도 건설국에서 정책을 설계하고, 경기교통공사에 위수탁하여 운용하게 될 예정이다. 이번 추경안에는 광역이동지원센터 운영지원을 위하여 도비 5억 원을, 전산시스템 연계·운영 고도화 작업을 위하여 도비 약 9억 7천만 원을 각각 편성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